Arthur Ashe


서구 특히 미국에서는 전통적으로 테니스는 귀족 스포츠라고 해서 백인들의 전유물 이라고 한다.
근래에는 윌리엄스 자매같은 테니스 선수들도 있지만 정말 그 옛날 에는 흑인이 테니스를 하기 쉽지 않았다고 한다. 1960년대 당시 미국의 버지니아 주에서는 흑인은 테니스를 칠 수 없다고 법으로 정해 놓았을 정도로 흑인에 대해서 차별이 심했다고 하니 말이다.


그러나 경비원의 아들로 태어난 아서 애쉬((Arthur Ashe, 1943~1993)는 메이저 테니스 대회에서 최초로 우승을 한 흑인 남성이 된다. 애쉬는 1968년 US오픈, 1970년 호주 오픈에서 우승했고, 1968년과 1975년엔 세계 랭킹 1위를 차지하여 전설적인 테니스 선수가 된다.



대략 여기까지만 들어도 정말 어려운 시대에 얼마나 많은 수모를 딛고 일어서서 성공하게 되었을까 하는 존경심이 생기지만 그가 진짜 존경스러운 것은 흑인으로서 테니스 세계 랭킹 1위를 한 것 이상의 그가 갖고 있는 믿음과 신념이다.


우승 이후 더욱 유명해진 그는 1979년 심장질환으로 테니스 선수에서 은퇴 하게 되고 그 이후 테니스 코치, 방송해설자, 그리고 흑인들과 빈곤층 어린이를 위한 인권운동가, 자선사업가로 활발하게 일 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그는 1983년 심장수술 때 받은 수혈로 인해 에이즈에 감염 되었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된다. 그리고 서서히 죽어가면서도 집에 앉아 죽음을 생각 하기보단 더 어려운 이들을 위해 활동하다가 죽는게 낫다면서 더 열심히 사회봉사를 했다고 한다.


어느 날 애쉬가 불치의 병 에이즈와 싸울 때 누군가가 그에게 위로 편지랍시고 편지를 썼다고 한다.
“애쉬, 당신은 하나님을 잘 믿는 신실한 사람입니다. 그런데 왜 하나님은 하필 당신에게 그렇게 무서운 질병을 주셨을까요? 그리고 왜 하필 에이즈란 말입니까? 하나님이 원망스럽지 않습니까? 도데체 왜 하필 당신이란 말입니까” 라는 내용의 편지 였다고 한다.


그 편지를 받은 애쉬는 이렇게 답장을 했다고 한다.

전세계에 5억 명의 어린이가 테니스를 배우기 시작합니다. 그 중에 5천만 명이 테니스 시합에 출전합니다. 그리고 그 중에 50만 명이 프로테니스 선수가 되고, 그 중에 5000명이 그랜드 슬램 대회에 출전합니다. 또 그 중에서 50명이 윔블던에 선택이 되며, 그 중에 4명이 준결승에 올라 가고, 결승에는 단 2명 만이 오릅니다. 그런데 저는 결승에 올라가서 우승까지 했었습니다.
그때 제가 하나님께 “하나님 왜 저를 윔블던의 우승자로 만들어 주셨습니까? 왜 하필 나를?” 이라고 묻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마찬가지 라고 생각합니다. 내 고통에 대해서 “왜 하필 나 입니까?” 라고 묻는다면 내가 받은 은총에 대해서도 “왜 하필 나입니까?” 라고 물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애쉬는 1993년 그가 50세가 되던 해 그렇게 영광스럽게 죽게 된다. 당시 빌 클린턴 대통령과 그의 고향인 버지니아 주지사도 슬픔의 애도사를 남기고, 그의 죽음을 전하던 뉴스 앵커 조차도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얼마나 많은 것들에 감사하지 않고 살아 왔던가…

지금 내게 주어진 좋은 것들은 당연하게 생각하고, 약간의 고통이나 어려움이 있을때 누군가를 원망하며 왜 하필 나에게 이런 일이 생길까 라고 푸념하지 않았던가… 앞으로 내가 1년을 더 살 수 있을지 50년을 더 살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일이다. 다만 내 사명을 잊지 않고 살아 가는 것, 그 것이 은혜이리라!

애쉬!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당신의 마음을!


위대함을 성취하기 위해 당신이 있는 그곳에서 시작하십시오.
당신이 가진 그것을 사용하십시오. 당신이 할 수 있는 그것을 하십시오.
To Achieve Greatness, Start where you are.
Use what you have. Do what you can.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관계에 대한 사색

지각인생 손석희